자각몽 이야기

수면 마비, 가위 눌림, sleep paralysis

저는 요즘 자각몽 훈련을 하기 위해 실험중인데 어제
가위 눌림, 수면 마비 현상을 경헌했습니다.

제는 카를로스 카스타네다가 쓴 <자각몽, 또다른 현실의 문>의 방법을 따라해 보고 있습니다.

download.jpeg
총 7관문이 있는데 첫 번째 관문은 이렇습니다.

첫 번째 관문은 반드시 통과해야할 문턱인데, 깊은 잠에 빠지기 전에 독특한 느낌을 알아차리게 될 때통과한 거라네.
기분 좋은 무거움 같은, 눈을 뜰 수 없게 만드는 느낌 말이야. 그 어둠과 무거움의 느낌 속에서 자신이 지금 막 잠에 빠져들고 있음을 알아차리는 바로 이 순간이 첫 번째 관문에 도달한 거라네.

자네가 에너지 몸에 도달했으며 자네가 꿈수행자라는 것을 스스로에게 확신시키게나. 그렇게 되면 잠에 빠져들 때 그것을 자동적으로 알아차리는 때가 올 걸세.

알아차리는 상태는 잠드는 것을 알아차리라고 스스로에게 명령하는 것이 아니라 꿈 속에서 보고 있는 것이 무엇이든간에 그것의 모습을 지속시킴으로써 도달할 수 있다네.


첫 관문은 잠에 빠져드는 것을 알아채는 것입니다. 알아채라고 명령하는 것이 아니라 우리가 꿈수행자라는 것을 알아채라고 합니다. 이 부분에 대해서는 별도의 글을 써야겠네요.

이번에는 이러한 훈련 과정 중 발생한 가위 눌림 증상에 대해서 설명해 보려고 합니다. 가위 눌림 현상은 수면 마비 증상을 가리킵니다. 꿈 꾸다 몸이 움직이지 않는 현상이죠. 이 때는 소리를 지르거나 도움을 요청하는 것, 손가락 하나 움직이는 것이 불가능합니다.

과학적으로는 이것은 갑작스럽고 부자연스럽게 REM 수면을 방해한 경우라고 합니다. 그럴 경우는 마비가 일어난다고 합니다. REM 수면 때 눈알을 제외하고 몸을 움직이지 못하는 것을 보면 어느정도 납득이 갑니다. 몸을 움직이지 못하는 REM 수면 상태가 간섭을 받아 의식이 깨어나고 몸은 움직이지 않는 상태를 수면 마비 상태로 볼 수 있겠습니다.

그럼 제가 어젯밤 경험한 수면 마비 증상을 알기 형식으로 써 보겠습니다.


어젯밤 잠들기전에 가위에 눌린거 같다. 잠은 든거 같기도 하고 아닌거 같기도 했다. 분명 우리 집이었고 내가 누워있는 그 자리였다. 잠에 들때 계속 자각몽 제1관문에 대해서 생각했다. 잠들기전의 느낌을 관찰하는 것. 그리고 꿈임을 알아채는 것. 여태 잘 안됐는데 어젯밤은 좀 느낌이 왔다. 순서는 잘 기억나지 않지만 뭔가 두려움도 느꼈다. 그래서 아내쪽으로 고개를 돌려서 부르려고 했는데 고개가 돌어가지 않았다. 그리고 목소리도 나오지 않았다. 목소리가 나온것 같기도 하지만 나중에 물어보니 몸만 움찔거렸고 소리는 없었다고 한다. 그리고 떨림이 있었다. 미세한 떨림이 아니라 확실히 구별되는 떨림이었다. 이건거 보다 싶었다. 두려움이 생긴건 어디론가 갈거 같은 느낌이 들어서였다.

자각몽 1관문은 꿈을 관찰하는 거라고 마스터 돈 후앙이 얘기했다. 그리고 꿈 속에서 뭔가를 발견하라고. 자신의 손과 같은 거.

나도 며칠 해봤는데 잘 안된다. 언제 잠에 빠졌는지 모른다. 그냥 잠으로 들어갔는데 말이다. 이게 되나? 하는 의심이 들었다. 그 순간 아차 하고 깨달았다. 1관문은 정말로 잠을 관찰하고 꿈 속에서 자신의 손을 보게 하려는게 아니었다. 1관문은 믿음, 신념을 갖게 하는 관문인 것이다. 자각몽은 신념없이는 어려운 것이다. 단순 꿈 자각은 가능하겠지만 7관문을 모두 통과하여 만물의 정보에 다가가려면 신념이 꼭 필요하다.

이런 깨달음을 얻은 후 나는 수면마비를 경험했다. 뭔가 시작은 되는 것이다.

오늘의 실습: 수면 마비에서 탈출하는 효과적인 방법은 무엇일까요?

댓글

댓글 본문
작성자
비밀번호
graphittie 자세히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