WEB1 - HTML & Internet

줄바꿈

 

 

---

 

 

이번 시간에는 인기있는 태그 두 가지를 살펴볼 거에요.

 

 

이 두 태그는 서로 경쟁관계에 있는데요.
어떤 경쟁관계에 있는가를 통해서
정보로서 웹이라는 관점에 대해서 생각해 봅시다.

 

 

또 CSS라는
기술도 깜짝 출현을 합니다.
CSS 수업은 아니지만
CSS를 지배하는 혁명적인 규칙들을
접해보실 수 있습니다.

예제에 내용을 추가해 보겠습니다.

 

 

위의 코드를 보시면
단락을 구분하기 위해서 줄바꿈을 했습니다만,
줄바꿈이 동작하지 않고 있습니다.

 


왜냐하면 줄바꿈을 하기 위해서는
줄바꿈을 해주는 태그가 필요하거든요.

 

알려드리기 전에 
추천 검색어를 알려 드릴게요.
직접 검색해서 방법을 찾아보세요.

 

html new line tag

 

HTML에서
새로운 줄을 표현할 때는
<br> 태그를 쓰면 됩니다.

 

 

그런데 위의 <br> 태그는
좀 특이한 면이 있습니다.

 

 

지금까지 배운 태그들은
열리는 태그와 닫히는 태그가
쌍으로 존재했습니다.
아래처럼요.
<h1>web</h1>

 

 

br 태그는 닫지 않고 있습니다.
HTML의 여러 태그 중에
무엇인가를 설명하지 않는 태그들은
감싸야하는 컨텐츠가 없기 때문에
태그를 닫지 않는다는 규칙이 있습니다.
img, input, br, hr, meta 등이
닫지 않는 태그의 사례입니다.

 

 

다시 이야기로 돌아오겠습니다.
우리가 줄바꿈을 한 이유는
단락을 표현하기 위해서입니다.

 

 

HTML을 만든 사람들은
단락을 표현할 때 쓸 수 있는 태그를 마련해 두었습니다.
그럼 우리는 그 태그를 사용해야 합니다.
단락(paragraph)를 표현하는 태그를 검색해 보고
직접 적용을 해 보세요.

 

html paragraph tag

 

검색 결과 p 태그를 찾을 수 있었을 것입니다.
p 태그는 br 태그와 다르게
하나의 단락을 그룹핑할 수 있도록
열고, 닫는 태그가 존재합니다.
아래와 같이 코드를 변경해 봅시다.

 

 

결과는 거의 같습니다.
하지만 사용된 태그는 다릅니다.
어떤 태그를 사용해야 할까요?

 


단락을 표현할 때는
줄바꿈 태그 보다는
단락을 표현하는 태그인
p 태그가 더 좋은 선택입니다.

 

 

그 이유는
단락에 단락 태그를 사용하는 것이
웹페이지를 정보로서 보다 가치있게 해 주기 때문입니다.
br 태그는 줄바꿈을 의미할 뿐입니다.

 

 

그런데 p 태그는 단점이 있습니다.
단락과 단락의 간격이 고정되어 있기 때문에
시각적으로 자유도가 떨어집니다.

 

 

반면에 br 태그는 쓰는만큼 줄바꿈이 되기 때문에
원하는 만큼 간격을 줄 수 있는 장점이 있습니다.
그래서 많은 사람들이 br 태그를 선호합니다.

 

 

하지만 웹에는 CSS라는 기술이 있습니다.
CSS를 이용하면 p태그의 한계를 극복할 수 있습니다.

 

 

CSS는 HTML과 완전히 다른 문법을 가진 언어입니다.
HTML이 정보를 표현한다면,
CSS는 정보를 꾸며줍니다.

 

 

CSS를 이용해서
첫번째 단락과 두번째 단락의 간격을
세밀하게 조정해 봅시다.

변경사항

 

 

<p style="margin-top:45px;">

위와 같이 p 태그에
style="margin-top:45px"를 추가하면
p 태그의 위쪽에 45px 만큼의 여백(margin)이 생깁니다.

 

 

이것이 바로 CSS입니다.
CSS는 우리 수업의 주제가 아니기 때문에
이해하지 못하셔도 됩니다.

 


중요한 것은
<br> 보다 <p>가 좋은 이유를 이해하는 것입니다.

 

 

p 태그를 통해서 단락의 경계를 분명히 하면서
CSS를 통해서 p 태그의 디자인을 자유롭게 변경할 수 있기 때문에
br 태그 보다 p 태그가 더 좋은 선택입니다.

 


다음 수업인 HTML이 중요한 이유에서
보다 분명하게 그 이유를 이해할 수 있을 것입니다.

 

 

이렇게 해서
81%의 빈도수를 가진 p 태그와
70%의 빈도수를 가진 br 태그를 살펴봤습니다.

댓글

댓글 본문
작성자
비밀번호
  1. 신종민
    이미 왜 그런지 아셨을테지만,
    첫번째 p태그에 적용된게아닌 중간 p태그에 적용된거라서 그렇습니다.

    코드를 보시면 처음 p태그가 닫히기전에 새로운 p태그(style이 포함된)가 등장하면서
    닫히는 곳을 구성하지 못하고 그러면서 처음 p태그는 그 기능대로 쓰여지지않고 있습니다.

    그에반해서 중간태그는 style이 적용된 상태지만
    바로 뒤에 닫히는 태그가 있어서 그 기능대로 쓰여지고
    마지막 p태그도 열린과 닫힌 태그가 적절하게 배치되어서 그 기능으로 잘쓰이고 있습니다.

    <p style~~>은 자기가 속한 p태그를 꾸며준다기 보다는
    현재부터 시작되는 p태그가 style속성을 갖는 태그라고 생각하시는게
    좋을거 같습니다.
    대화보기
    • 윤재웅
      오늘도 배우고 갑니다~!
    • 2018-10-05 완료
    • 장진성
      1-1 부터 현재까지 완료
    • 유미선
      완료 감사합니다!
    • Moon SangHyeok
      완료
    • 넘어져서미안해
      2018.09.28 11:15
      완료
    • 라미
      완료
    • KYOCHAN87
      완료
    • 피아토스
      완료!!
    • 정자윤
      완료
    • 에델 카렌 웅 완료
    • 권용진
      완료
    • GxONE0927
      감사합니다.
    • icdoit
      감사합니다.
    • 원치호
      질문이 한 가지 있습니다.

      <p>물론, 어떻게 살아갈지를 정하지 않고 살아간다고 하여도
      어떠한 문제가 생기거나 잘못 살아간다는 의미는 아니다.

      <p style="margin-top:70px;"></p>
      <p>삶을 살아가지는 사람과 삶을 살아가는
      사람의 차이라고 생각한다.
      </p>

      실수로 p style을 첫번째 p 태그 안에 넣었는데도 불구하고 적용은 두번째 p태그의 top 여백으로 설정되는데 그 이유가 있나요??
    • :-)
    • 수빈
      완료. 감사합니다.
    • COOLADE
      완료!
    • 완료
    • 탕이
      <br> 줄바꿈 <br><br>
      <p style="margin-top:45px;"> 단락 + CSS로 정보를 꾸밈 </p>
      br 태그보다 p태그가 좋다~
    • moazzi
      완료
    • MeatAddicted
      좋네요 잠자기전 듣기에
    • 정인
      <p> </p>
      <br> 메모메모
    • 워치
      p태그와 br태그의 차이점을 잘 설명해주시는건 물론이고 스스로 태그를 찾을수 있도록 해주시는 방식이 너무 좋은거 같아요
    • 이진욱
      완료
    • 완료
    • 혼포
      완료
    • clear
    • 진영
      완료
    • 하리보
      완료
    • 필립
      완료
    • 광장공
      완료!
    • 윤형석
      완료
    • 아구럴수도있겠당
      완료
    • 완료
    • 임재현천재
      완료!
    • 완료
    • 이지윤
      완료/동영상이 소리가 웅웅 거리며 나지 않아서 텍스트로 공부중입니다!
    • 허정우
      완료
    • 최예림
      CSS태그를 사용함으로서 보다 정교하게 시각적인 표현이 가능해진다.
    • 완료
    • 김삼복
      완료
    • 전유태
      css 갓..
    • iminjee
      두번째 도전
    • iminjee
      잘 들엇오요
    • 공부다시해보자
      클리어!
    • 오유상
      감사합니다
    • 김소윤
      재미있는 강의 감사합니다~~
    • cruz6322
      좋은 강의였다면 잊지말고 "좋아요" 눌러봅시다~
    버전 관리
    egoing
    현재 버전
    선택 버전
    graphittie 자세히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