물리

무게

우리 몸은 무게에 대한 이중적인 관념을 가지고 있는데, 대상에 대해서 가벼움을 요구하면서도, 그것이 기대보다 가벼우면 싸구려로 느낀다. 이것은 우리 몸이 오랜시간 경험적으로 습득한 것인데, 가치와 무게의 통계학적인 '감'의 결과인 것이다. 가벼움에 대한 이 이율배반적 태도를 처음 감지한 것은 LG의 프라다 폰이었다. 듬직한 생김새와 다르게 이 폰은 깃털 같았다. 그래서, 싸구려 같았다. 가벼움을 죄악시하라는 것이 아니다. 가벼워진 만큼 부피를 줄여야 한다. 그런데 평면을 줄인다는 것은 디스플레이가 협소해지기 때문에 넓은 화면이라는 다른 차원의 가치와 충돌한다. 결국, 무게의 승부처는 두께 

댓글

댓글 본문
작성자
비밀번호
버전 관리
egoing
현재 버전
선택 버전
graphittie 자세히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