프로그래밍 오리엔테이션

나와 그들

왜 코딩을 하는가에 대해서 스스로 묻다가, 왜 공부를 하는가에 대한 생각으로 이어졌다.

가만히 생각해봤다. 최초에 인간은 왜 공부하게 되었을까?

두가지 이유를 추정해봤다.

이해할 수 없는 현상에 대한 호기심
직면한 현실의 문제로 인한 절망감.

이런 감정들은 고통스러운 것이지만, 그 고통이 클수록 그것이 해소 되었을 때의 기쁨도 크다. 이러한 감수성이 인간을 공부로 이끈 것은 아니었을까?

이 감수성이 사회화되고, 체계화되면서 호기심은 과학이 되었고, 절망감은 기술이 되었다.

거대화된 과학과 기술은 좋은 일이었지만, 인간에게는 큰 숙제가 생겼을 것이다.

이것을 어떻게 후대에게 전달할 것인가?

이 고민이 고도화된 것이 교육의 출발이 아니었을까? 교육을 통해서 사회는 더욱 빨리 성장하고, 부강해졌다. 교육은 승승장구 했지만 이 과정에서 아주 중요한 것을 누락시킨 것 같다.

이제 교육은
'나'의 호기심이 아니고, '그들'의 호기심을
'나'의 절망감이 아니고, '그들'의 절망감을
가르친다.

그 결과,
공부의 중요한 동력이었던
호기심과 절망감이 사라졌다.

당황한 인류는
그 빈자리를 메우기 위해서
성적이라는 것을 고안하고,
성적이 낮은 자에겐 불행을,
성적이 높은 자에겐 불안을 갖게 함으로써
교육이라는 체계를
지탱하고 있는 것은 아닐까?

공부가 그 자체로
호기심과 절망감을 해결하는
쓸모 있는 것으로 사용되는 것이 아니라

성적을 높여서
입학과 취업을 위한 일종의 화폐가 된 것이다.

자연스럽게 사람들은
지식을 추구하는 것이 아니라
성적을 추구하게 된다.

그럼 어떻게 해야할까를 생각해봤다.
‘나’를 누락시킨 교육을 경멸해야 할까?

그럴수도 있지만,
경멸 보다 중요한 것은
교육이 그렇게 할 수 밖에 없었던 고충을 이해하는 것이 아닐까?
그 고충을 이해해야 문제를 파악할 수 있고,
문제를 파악해야 문제를 해결할 수 있다.
문제를 해결해야
경멸이 아닌 경의를 표하고
새로운 단계로 나아갈 수 있다.

그 고충이 무엇이었을지 생각해보고
고충이 오늘날에도 유효한지를 천천히 따져봐야겠다.

(다른 이야기지만 우리 사회에 부족한 것은 경멸이 아니라 경의라는 생각이 들었다)

댓글

댓글 본문
작성자
비밀번호
  1. 보노보노멀보노
    결국 자기 스스로 공부하는 이유를 알아야 하겠네요
  2. Zzolain
    경멸 보다 중요한 것은
    ...
    이해하는 것이 아닐까?

    라는 구절이 참 좋네요.
버전 관리
egoing
현재 버전
선택 버전
graphittie 자세히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