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색

2017년 5월 25일

여전히 부끄럽지만,
그래도 나는 참 좋다.
내 삶이, 내 사랑이, 내 꿈이.

 

김종원 작가 facebook에서 인용했어요.

댓글

댓글 본문
작성자
비밀번호
graphittie 자세히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