뚱가뚱가

본 토픽은 현재 준비중입니다. 공동공부에 참여하시면 완성 되었을 때 알려드립니다.

Wampum prayer

원래는 Tori Amos가 무반주로 부른 곡인데, 기타 밑부분을 뚱뚱 튕기면서 불러 보니까 좋으다.

아주 짧은 곡인데도 가사를 안 외우고 있다가, 요전에 say it's possible 가사 좀 외우라는 핀잔을 듣고선,

같이 외웠다. 외우고 보니, 매번 가사를 뒤적 거릴 필요가 없어서 편하고 좋다.

댓글

댓글 본문
작성자
비밀번호
버전 관리
김나솔
현재 버전
선택 버전
graphittie 자세히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