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어 맞춤법

넓은 양해 , 너른 양해?

'마음 쓰는 것이 크고 너그러운'을 뜻하는 '넓은(기본형: 넓다)'이나 '마음을 쓰는 것이나 생각하는 것이 너그럽고 큰'을 뜻하는 '너른(기본형: 너르다)'을 꾸미는 말로 쓸 수 있습니다. 참고로 알려 드리면, '양해(諒解)'는 '남의 사정을 잘 헤아려 너그러이 받아들임.'이라는 뜻이므로, '양해를 구하다/양해를 바라다'와 같이, 꾸미는 말 없이, '양해'만 써도 됩니다.

출처: 국립국어원

댓글

댓글 본문
작성자
비밀번호
graphittie 자세히 보기